86년 고교졸업 후


삼십 년 넘게 유지해온 친목모임인데..


바로 어제오후 매달 있는 친구모임이라


즐거운 마음으로 갔더니만,


얼굴보고 첫마디가


요즘 일본여행이 싸졌으니


후지산등반이나 다녀오자네요.


다다미방에서 잠을자면 좋다나 머라나...



물론, 일언지하에 잘랐습니다.


궂이 욕쳐먹으면서 가고 싶냐고...


누가 욕하냐네요 ㅡ..ㅡ;;


나같은 놈이 욕한다고,


내 자식들이 욕할 거고,


나와 내 자식들 같은 사람이 대한민국 80%라고 했더니만..


 말을 돌리네요.


한 친구는   A,


한 친구는   B,


한 친구는   C.


(참고로 전 보배흔남입니다.)


정치색이 워낙 달라서 말하지 않으려다가


나이 오십 넘은 친구들 생각하는 수준이 한심해서


화를 내고 말았네요.


그나마 남아있던 우정이 금가는 건 아닌지


참을 걸 그랬나 하는 생각이 들다가도


돌아서서 제가 욕을 먹더라도


당연히 할 일 했다는 위로를 하다가도...


결국 밤잠 다 설쳤네요.


이런 녀석들을 친구로 두었다는 자괴감에


잠 못드는 밤이었습니다.


퍼온  썰이 이닌, 어제 오후 제 이야기 맞습니다.


(고딩딸램이  아빠 잠 안자고 왜그래? 걱정하길래 이야기 해주었더니,


저보다 열받아 씩씩대더군요. . 딸 열받게 해서 미안해~)



-----------------------------------


오전일 잠시보고 식사시간이라 들렀는데...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먼저 댓글 달아 주신 보배회원님들께 고맙습니다.

하나하나 읽다보니

제가 참 부끄럽고 부족하게 행동했네요.

오늘 퇴근 후

친구들과 개인대 개인으로 통화할 예정입니다.


잠시나마 언성높였던 점은 제가 사과하고

조곤조곤

왜 제가 흥분했었는지,

왜 일본불매운동에 참여해야 하는가에 대한 역사적 당위성과

현재 아베정권과의 무역전쟁에서의 승패여부가

우리삶을 어떻게 바꿔 놓을지에 대해 이야기 할 생각입니다.

그 안에서 우리가 실천 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해서도요.


제가 부족하고 모자란 인간인 점을 일깨워 주신 보배형님들께

진심으로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부끄럽지 않은 사람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주작이라는 분들께 ... 저도 주작이길 바랍니다.

친구 욕먹여서 좋다는 분들께 .... 친구가 욕먹으면 저도 함께 욕먹는 겁니다. . 결코 좋진 않습니다. (자극적인 단어는 바꿨습니다)


-----------------------------------------

저녁 7시부터 만나서 대화중입니다.

소주 한 잔 해야 겠네요.

후기는 내일 이어 붙이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주신 많은 분들의 귀한 의견과 따가운 질책 달게 받겠습니다.

그냥 친구들과의 세상살이 중에, 흔히 일어 날 수 있는 일이라 여기시고

보배혐님들 모두 편안한 밤 되세요.


-----------------------------------------------

후기글 올려 놨습니다.


https://www.bobaedream.co.kr/view?code=strange&No=316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