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건설에 아파트 건설허가를 내줬던 광주시는 뒤늦게 내부 검증을 벌여 태영건설이 9백억 원 이상 공원 공사비를 부풀린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과장된 공원계획서를 낸 태영뿐 아니라 이를 믿고 아파트 허가까지 내준 광주시에 대해서도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바로간다 장인수입니다.

요즘 열일하는 마봉춘 태영도 까버리고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