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기업 중 자동차 부품 산업 내 유일
 -사회공헌, 공급망 관리 등 영역에서 우수성 인정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2019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월드(.sjI 월드)'에 4년 연속 편입됐다고 17일 밝혔다.

 

 '2019 .sjI 월드'는 평가 대상인 글로벌 상위 2,526개 기업 가운데 12.6%인 318개 기업이 선정됐으며 국내 기업 중에는 19개 기업만 편입됐다. 한국타이어는 자동차 부품 산업 내 최고 회사 중 하나로 선정되며 4년 연속 지속가능경영 기업으로 인정받았다. 이는 아시아 기업 중에서 유일하다.

 


 

 2019년에는 사회공헌, 공급망 관리 등 영역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회사는 2018년 천연고무 가치 공급망의 경제W29;환경W29;사회적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구체적인 정책을 제정하고 생산성과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기후변화대응 관련 전담 의사결정 기구 운영해 온실가스 배출 감축 노력을 지속해온 점을 인정받아 '한-EU 배출권거래제 협력사업 모범사례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외에도 생물 다양성 증진과 생태계 복원을 위해 6개 기관과의 업무협약을통한 '대전지역 멸종위기종 살리기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취약계층의 주거 불안정을 해소하기 위한 '따뜻한 사회주택 사업' 및 지역사회의 이슈를 구성원들이 직접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드림위드'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 중이다. 

 

 한편, .sjI는 세계 최고 권위의 지속가능성 평가 및 투자 관련 글로벌 지수다. 기업의 재무적 성과와 사회공헌 활동, 윤리경영, 환경경영 등 다양한 측면에서의 기업 경영 활동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우수 기업에게 인증서를 수여하고 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출처-오토타임즈

 

 


<본 기사의 저작권은 오토타임즈에 있으며,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