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전문가들을 비난하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논란이 된 참여연대 간부가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참여연대는 30일 오전 상임집행위원회를 열어 공동집행위원장인 김경율 회계사를 징계위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참여연대는 홈페이지 공지에서 “김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기 이전인 지난 28일 오전 이미 집행위원장직 사임 및 회원 탈퇴 의사를 알려왔다. 그러나 해당 글은 시민사회 활동에 참여해 온 사람들에 대한 폄훼로 볼 수 있다”며 회부이유를 설명했다. 

 

참여연대는 “개인적인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김 위원장의 글은 내용과 표현이 부적절하다고 보고, 사안을 엄중하게 처리하기로 했다”며 “참여연대 임원의 부적절한 행위에 관해 회원과 시민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출처 :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9301519001&code=940100